야구

키움 마무리 훈련 종료, 설종진 2군 감독 "1차지명 장재영 배우려는 의지 강했다"

기사입력 2020-11-29 14:48:12